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나 혼자 산다’ 헨리X캐나다 친구 마리오, 버라이어티한 한국 나들이

  • 정다훈 기자
  • 2019-01-11 00:30:42
  • TV·방송
한.알.못(한국을 알지 못하는) 두 외국인의 버라이어티한 하루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매주 금요일 밤을 더 유쾌하고 더 핫(Hot)하게 만들고 있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에서는 헨리의 소꿉친구인 마리오가 한국을 방문, 헨리와 함께 한국의 문화를 알기 위해 버라이어티한 나들이를 펼친다.

‘나 혼자 산다’ 헨리X캐나다 친구 마리오, 버라이어티한 한국 나들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자체를 처음 방문했다는 헨리의 캐나다 친구 마리오는 한국에 대한 부푼(?) 꿈을 안고 여행을 결심, 곧 눈 앞에 펼쳐지게 될 한국 문화에 잔뜩 기대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한국에 10여년을 살았지만 여전히 한국을 잘 알지 못하는 헨리 덕에 얼간미(美) 넘치는 한국 투어를 예감케하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눈을 뜨자마자 아침밥으로 ‘한국의 트라이앵글 타코’인 삼각김밥을 먹으며 한국만의 남다른 인스턴트 감성에 흠뻑 빠졌다고.

이어 본격적인 외출에 나선 헨리와 마리오는 한국 문화의 절정(?)이라고 불리는 휴게소를 방문, 큰 규모와 다양한 음식 메뉴에 감탄한다. 한국의 휴게소를 휩쓸고 다니는 두 외국인의 아우라에 손님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시선까지 집중시킬 예정이다.

더불어 헨리는 마리오에게 애교 폭발하는 자신만의 한국어를 전수하며 한국 선배로 맹활약을 펼친다. 그런 헨리의 가르침을 받아 주문부터 수령까지 도전을 감행한 마리오의 한국어 실력은 과연 어떨지 내일(11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언제나 유쾌한 기운이 넘치는 헨리와 그의 친구 마리오가 펼칠 좌충우돌 한국 체험기는 11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