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라이프

나한과, 조롱박 열매 '오랫동안 먹으면 장수' 각종 질병 치료에 탁월 "먹는 방법은?"

  • 이정민 기자
  • 2019-01-13 09:36:45
  • 라이프


나한과, 조롱박 열매 '오랫동안 먹으면 장수' 각종 질병 치료에 탁월 '먹는 방법은?'
채널A

‘나한과‘가 각종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다.

‘나한과’는 동남아시아와 중국에서 재배되는 조롱박의 열매이다.

열매 속의 과육을 식용하는데 건조한 열매는 껍질이 얇아서 삶은 달걀을 까듯이 살짝 치면 잘 깨진다.

‘나한과’가 각광받는 이유는 설탕을 대체할 수 있는 저칼로리 감미료의 원료가 되기 때문이다.

미국 FDA가 1995년 나한과 주성분의 식품 사용을 인정한 이후, 나한과는 기능성 천연 감미료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나한과는 임상실험에 의해 결핵, 천식 등과 같은 호흡계 질병과 당뇨, 고혈압 등의 순환계 및 변비 등 소화계 질병을 치료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것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중국 광시좡족 자치구에서는 나한과를 오랫동안 먹으면 장수할 수 있다고 믿었으므로 ’장수 과일‘로 통했다. 모양이 부처님의 배(腹)와 똑같이 생겼다고 해서 나한(羅漢)이란 이름이 붙게 되었다는 유래도 전해진다.

나한과 열매는 9~10월에 익으며 8~10일이 지나면 껍질이 청록색에서 황색으로 변한다.

나한과 열매를 차로 끓여 마시면 달고 맛있는 한방차가 된다. 나한과 열매 1개(껍질을 벗긴 말린 과육)를 물 100㎖에 넣고 4~5분 끓여 마시면 된다. 한 번 끓인 나한과는 버리지 말고 3~4회 더 끓여서 마셔도 좋다. 일본에서는 나한과를 주스로 만들어 먹는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