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봉사활동 중 학생 2명 숨진 건양대 봉사활동단 조기 귀국 마쳐

건양대, 캄보디아, 봉사활동

봉사활동 중 학생 2명 숨진 건양대 봉사활동단 조기 귀국 마쳐
건양대 대학생 2명이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복통을 호소하다 숨진 사고와 관련, 학우들이 지난 12일 교내에 설치된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캄보디아 봉사활동에 나섰다가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다가 숨졌던 건양대학교 봉사단 학생들이 모두 귀국했다.

13일 건양대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 현지 호텔에 머물고 있던 학생 14명 가운데 3명이 마지막으로 이날 오전 6시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앞서 건양대 학생들은 전날 오전과 오후 각각 6명과 5명이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이로써 16명의 일행 중 숨진 2명의 학생을 제외한 14명이 모두 돌아왔다.

귀국한 학생들은 이후 곧바로 건양대병원으로 이동해 질병 감염 여부 등 건강상태 진단을 위한 혈액검사와 흉부·복부 엑스레이 촬영 등을 하게 된다. 학교 측은 학생들의 건강상태에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렸다. 인천공항 입국 당시 질병관리본부 검역관이 체온을 측정하고 문진한 결과, 문제가 없어 격리할 필요가 없다는 허락을 받았다고 대학 측은 전했다.

한편, 대학 측은 숨진 학생들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해 달라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시신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대학 측은 숨진 학생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해 달라는 유가족의 뜻에 따라 학생들의 시신을 국내로 이송해 부검을 벌일 계획이다. 캄보디아 현지에서 교수와 일부 유가족이 영사관 관계자와 함께 시신 운구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학에 설치된 비상대책본부에서도 시신 운구 방안 등을 협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