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무적호 전복사고 사흘째…실종자 2명은 어디에

해경, 함선·항공기·민간어선 등 투입…수색범위 넓혔지만 실종자 못찾아

  • 조교환 기자
  • 2019-01-13 14:13:28
  • 사회일반

무적호, 통영, 욕지도, 해경, 실종자, 낚시어선, 전복사고

무적호 전복사고 사흘째…실종자 2명은 어디에
지난 11일 오전 5시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가 3천t급 화물선과 충돌 후 뒤집혀 통영해경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통영해경 제공=연합뉴스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 ‘무적호’ 전복사고 사흘째인 13일 해경은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실종자 2명을 아직 찾지 못했다.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이날 새벽까지 대형함정 10척을 동원해 수색을 했지만 실종자 정모(52)씨와 임모(58)씨를 찾지 못했다. 이날 오전부터는 해경과 유관기관 함선 21척, 민간 선박 21척, 해경 항공기 5대 등을 추가 투입해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해경은 사고 직후 무적호가 발견된 지점을 중심으로 가로 74㎞, 세로 55㎞까지 수색 계획 범위를 넓혔다. 전날에는 가로 46㎞, 세로 37㎞까지 수색했다. 하지만 기상 상황에 따라 수색 범위가 다소 유동적일 것으로 해경은 보고 있다. 현재 사고 해역에는 높이 2m 안팎의 파도가 치고, 초속 8∼10m의 바람이 불고 있다.

한편,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는 지난 11일 오전 4시28분께 통영시 욕지도 인근 약 80㎞ 해상에서 3,000t급 가스운반선과 충돌한 후 전복돼 배에 타고 있던 14명 중 9명이 구조되고 3명이 숨졌으며 2명이 실종됐다. 해경은 무적호와 가스운반선이 서로 충돌사고 방지 의무를 다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 등을 수사하고 있다.
/조교환기자 chang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