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신동빈 "최상의 쇼핑환경 구현하라"

신세계서 '롯데'로 간판 바뀐 인천터미널점 깜짝 방문

신동빈 '최상의 쇼핑환경 구현하라'
신동빈(앞줄 오른쪽 두번째)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및 롯데마트 인천터미널점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2일 인천 롯데백화점 및 롯데마트를 둘러보며 현장경영에 나섰다. 신 회장이 주말에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10월 경영 복귀 이후 처음이다.

13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회장은 12일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 도착해 한 시간 반가량 백화점과 마트를 둘러본 후 “고객들이 편안한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최상의 쇼핑환경을 구현하는 데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현장 방문에는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와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등이 동행했다.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은 기존 신세계백화점 인천터미널점에서 4일 간판을 바꿔 새롭게 오픈했다. 지하 1층에는 롯데마트가 들어섰다.

신 회장은 6층 식당가를 시작으로 각 층을 돌아다녔으며 매장개편 공사가 진행되는 현장에서는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전자가격표시기와 지능형 쇼케이스를 비롯한 마트에 적용된 차세대 스마트 기술에 대해서도 점검했으며 고객들과 가볍게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