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20조원 SOC 예타 면제에 시멘트·건설주 급등

성신양회우 상한가 동아지질12%↑
"대형 건설사마다 1.7조 수주 예상"

  • 박경훈 기자
  • 2019-01-31 06:23:16
  • 시황
20조원 SOC 예타 면제에 시멘트·건설주 급등

정부가 20조원 수준의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를 발표한 데 힘입어 수혜가 예상되는 시멘트와 건설업종 주가가 급등했다.

30일 성신양회우(004985)는 상한가로 치솟은 1만2,950원에 마감했다. 성신양회(004980)도 16.87% 오른 1만4,200원을 기록했다. 지반 굴착 업체인 동아지질은 12.25% 오른 2만2,900원에 장을 마쳤다. 한일시멘트(300720)(12.00%), 삼호개발(010960)(11.36%), 아세아시멘트(183190)(10.30%), 남광토건(001260)(9.68%), 한일현대시멘트(006390)(8.96%), HDC현대산업개발(294870)(8.12%), 계룡건설(013580)(7.88%), 금호산업(002990)(7.14%), 두산건설(011160)(7.06%) 등도 동반 상승했다.

정부는 지난 29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총사업비 24조1,000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타를 면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건설업종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SOC 관련 사업 규모만 20조원 안팎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도로·철도 12개 사업을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사의 컨소시엄이 수주한다고 가정할 때 각 대형사는 1조7,000억원씩 수주가 가능하고 지방 중견 건설사도 20%가량 지분을 가져갈 수 있다”며 건설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로 제시했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