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동네변호사 조들호 2’ 박신양, 고현정 연쇄 살인 밝히려 턱 밑까지 추격
박신양이 날카로운 수사 촉을 빛내며, 고현정의 살인 행각을 맹렬하게 추격한다.

오늘(11일)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연출 한상우/ 제작 UFO프로덕션/ 이하 ‘조들호2’) 13, 14회에서는 조들호(박신양 분)가 형사 최형탁(윤주만 분)과 함께 국일병원장 죽음에 관련된 결정적인 단서를 발견한다.





앞서 이자경(고현정 분)은 대산복지원에 얽힌 인물들을 찾아 차례로 살인을 저질러왔다. 참혹하게 죽은 동생에 대한 복수로 피의 심판을 행해왔던 것. 그 세 번째 타깃으로 국일병원장이 지목됐고, 이를 먼저 눈치 챈 조들호가 병원장을 찾아가 경고까지 했지만 결국 이자경 손에 죽임을 당해 충격을 안겼다.

조들호가 이자경의 살인의 목적을 조금씩 밝혀가고 있는 현재, 오늘(11일) 방송에서는 조들호가 사건 현장에서 국일병원장의 사인이 심장 마비가 아님을 알아챈다. 날카로운 촉과 예리한 눈썰미를 통해 타살의 가능성을 증명할 증거를 획득, 사건의 새 국면을 일으킨다고.

뿐만 아니라 툴툴거려도 알게 모르게 조들호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주고 있는 최형탁과의 완벽한 공조 케미를 통해 안방극장을 시간 순삭 시킬 예정이다.



이에 진실을 밝히려는 조들호와 감추려는 이자경 사이의 진실 게임으로 또 한 번 치열한 두뇌싸움을 예고, 한층 더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전개에 본방 사수 욕구가 솟구친다.

과연 조들호가 발견한 결정적 단서는 무엇이며, 이를 통해 이자경의 발목을 잡을 수 있을지 오늘(11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13, 1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