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청년창업농 사업 경쟁률 1.9대1...지원 4명중 3명은 농업 비전공자

우수농가 노하우 전수 등
농업인 진입 문턱 낮아져

  • 박형윤 기자
  • 2019-02-11 17:56:51
  • 정책·세금
올해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자 4명 중 3명은 농업 비(非)전공자로 나타났다. 3년간 월 100만원씩 정착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 초기 생계비를 마련할 수 있는데다 우수 농가로부터 노하우(Know-How)까지 습득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돼 농업인으로서의 진입 문턱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마감한 결과 1,600명 모집에 2,981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쟁률은 1,86대 1이다.
청년창업농 사업 경쟁률 1.9대1...지원 4명중 3명은 농업 비전공자

눈에 띄는 점은 농업 비전공자가 많다는 점이다. 비전공자는 2,241명으로 75.2%, 농업고등학교나 대학에서 농업 관련 학과를 졸업한 신청자는 740명(24.8%)에 그쳤다. 도시에서 귀농을 했거나 귀농 예정인 청년도 2,125명(71.3%)으로 재촌 청년 856명(28.7) 보다 2.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공자나 현재 농촌에 머무르는 청년들보다 비전공자, 귀농 청년의 신청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농업에서 비전을 느끼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라며 “최대 3년간 월 100만원씩 지원금을 받을 수 있어 초기 생계비 걱정도 없고 관련 교육도 연계 지원사업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도시 청년들의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부터 도입된 청년 창업농 지원사업은 1년만에 성공사례가 나오고 있다. 부산에서 공무원으로 재직하다가 육아를 위해 귀농한 A 씨(40)는 사과 농사가 망해 생활비에 허덕였지만 영농정착지원금 덕분에 위기를 극복했다. 이에 대한 감사함으로 마을 청년농에게 영농창업 멘토링까지 자원하고 나섰다. 30세인 여성 B 씨도 전북으로 내려가 화훼농가를 신청했지만 고정 수입이 없어 어려움을 겪다가 영농정착지원금에 힘입어 원예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다음달까지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뒤 사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세종=박형윤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