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차세대 유니콘은 맞춤형 SW기업"

NYT·CB인사이츠, 50개社 선정

  • 박홍용 기자
  • 2019-02-11 17:34:30
  • 기업

뉴욕타임스, 유니콘, 우버, CB인사이츠

'차세대 유니콘은 맞춤형 SW기업'
작물 거래 온라인 플랫폼 ‘파머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홈페이지 캡처

우버를 잇는 차세대 유니콘은 일상이나 사업에서 반드시 필요한 부분을 해결해주는 소프트웨어 개발사에서 배출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벤처캐피털과 스타트업 기업 동향을 추적하는 CB인사이츠에 분석을 의뢰해 유니콘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기업 50곳을 발표했다. 유니콘은 가치가 10억달러(약 1조1,200억원)를 넘지만 상장되지 않은 기업을 일컫는다. NYT는 차세대 유니콘은 승객과 자동차를 이어주는 우버나 숙박공유 알선업체 에어비앤비 등 기존 유니콘과 성격이 다를 것으로 전망했다.

차세대 유니콘으로는 농부들이 자료를 공유, 분석하며 작물을 사고파는 온라인플랫폼인 ‘파머스 비즈니스 네트워크’, 과학자들이 공책을 바꿀 때 내용을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나중에 검색까지 할 수 있도록 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벤츨링’ 등이 포함됐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체계적인 결혼식 준비를 돕는 ‘졸라’도 주목을 받았으며 미용제품을 파는 ‘글로시어’, 양품점들이 모인 장터 ‘페어’ 등도 명단에 올랐다.

한편 50개 후보 가운데 미국 외 기업은 인도(5개)와 중국(4개) 등을 포함해 17곳이며 한국 기업은 없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