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오세훈 “당 역주행 막겠다” 전대 출마 선언

“전대 일정 등 당 결정 아직 동의 어렵지만…”
개혁보수 지지자·우경화 우려 등 고려해 재등판

오세훈 “당 역주행 막겠다” 전대 출마 선언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국회에서 보이콧 철회 및 출마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오세훈(사진) 전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후보 등록일인 12일 “당의 역주행을 막아야 한다”며 전대 보이콧을 철회하고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일정 연기를 둘러싼 갈등과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의 불참 선언으로 ‘반쪽 우려’를 키웠던 전대는 이날 오 전 시장의 재등판으로 ‘황교안 추대’라는 오명은 벗게 됐다. 다만 후보 등록도 전에 벌어진 잡음을 수습하는 한편 북미정상회담과 내분을 딛고 ‘전대를 흥행시켜야 한다’는 과제와 부담은 이전보다 더욱 커졌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과거로 퇴행하는 당의 역주행을 막아내고, 미래로 나아가겠다”며 전대 보이콧 철회 및 당 대표 출마 입장을 밝혔다. 오 전 시장은 “당의 비상식적인 결정들에는 아직 동의하기 어렵다”며 여전히 전대 일정이나 토론회 횟수 확대를 둘러싼 그간의 논란에 불만을 제기했다. 그러나 “한국당이 국민 전체를 위해 봉사하는 정당이 아니라 특정 지역 특정 이념만을 추종하는 정당으로 추락하는 것만은 막아야겠다는 생각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재등판의 이유를 말했다. 전대의 돌발 변수로 작용한 친박 논란과 특정 지역 표심을 겨냥한 계파성 발언 등을 정 조준한 것이다. 그는 “제가 불출마하면 개혁보수를 지지하는 우리 당 당원들이나 보수우파 가치를 지지하는 분들이 맘 둘 곳이 없는 바람직스럽지 않은 상황이 된다”며 “그 점 때문에 깊이 고민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벌어진 5·18 망언도 거론하며 “개혁 보수의 가치를 꼭 지켜달라는 당원 동지들이 많았다”고 재등판의 정당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과거로 퇴행하는 당의 역주행을 막아내겠다”며 “보수 대통합을 이뤄내 정권을 심판하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송주희·양지윤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