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서울시 '공공주택 8만호' 공급 속도 낸다

북부간선도로·장지차고지 등
환경영향평가 용역 발주 나서

  • 한동훈 기자
  • 2019-02-12 17:15:25
  • 정책·제도
서울시가 공공주택 8만 가구 추가 공급에 본격 속도를 낸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통해 주요 공공주택 공급 대상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용역 발주에 나선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SH공사를 통해 이르면 이번 주 8만 가구 주요 사업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및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용역 발주에 나설 계획이다. 환경영향평가가 대규모 개발 시 세부 사업계획 수립 및 사업시행인가 전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인 점을 감안하면 부지 조성을 위한 첫 작업이 시작된 셈이다.

대상지는 북부간선도로(2만 5,000㎡)와 장지차고지(2만 5,000㎡), 강일차고지(3만 4,000㎡), 동부도로사업소(5만 3,000㎡), 서초염곡(7만 2,000㎡), 서남물재생센터(7만 3,000㎡), 도봉창동 공동주택부지(1만 2,000㎡) 등이다. 이들 지역은 지구지정 등으로 공급이 가능한 곳들이다. 주택공급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는 곳을 우선 추진하겠다는 서울시 방침이 반영된 것으로 이중 일부 사업지는 통상 별개로 진행되는 전략환경영향평가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합쳐서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

SH공사 관계자는 “북부간선도로의 경우 이미 용역 발주 전 사업 타당성을 확인하는 기술 심사를 마쳤고, 나머지 부지에 대해서는 현재 서울시가 용역 발주의 타당성을 검토하는 기술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심사가 완료되면 환경영향평가 용역 입찰을 바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부간선도로는 나머지 부지와 별개로 최대한 일정을 앞당겨 용역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북부간선도로 신내IC에서 중랑IC 구간 위에 인공지반을 조성해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환경영향평가와 함께 SH공사 등이 세부 계획을 수립한다.

한편 서울시는 이들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 착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