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韓 방산업체 컨소시엄,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업체로 선정

  • 김호경 기자
  • 2019-02-12 22:39:00
  • 통일·외교·안보
韓 방산업체 컨소시엄, F-35 스텔스 전투기 정비업체로 선정
F-35A 전투기/연합뉴스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Team ROK)이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이 제작하는 스텔스 전투기 F-35의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방위사업청은 12일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운영유지 차관으로부터 F-35 부품의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이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한화시스템,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국내 6개 업체가 참여했다.

미 정부는 F-35 공동개발참여국과 구매국의 업체로부터 받은 제안서를 평가해 지역 정비업체를 선정했다.

방사청은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며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이중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의 정비를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6년 11월 완료된 1단계 정비업체 선정 때는 65개 부품이 배정됐다. 향후 3단계에선 310개 부품의 정비업체가 선정될 예정이다.

F-35는 공군이 운용하는 F-35A와 해병대가 운용하는 수직이착륙기인 F-35B, 해군이 항공모함에 탑재해 운용하는 F-35C가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번 F-35 정비업체로 선정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은 우리 공군이 구매한 F-35A는 물론 F-35B와 F-35C의 부품도 정비하게 된다”며 “정부와 방산업계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소통을 확대해 국내 업체가 F-35 지역 정비업체로 선정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산업계는 이번 정비업체 선정으로 F-35를 운용하는 외국에 부품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방사청은 “정비업체는 배정된 지역 내 정비창에서 부품 정비를 수행한다”며 “F-35 항공기 기체 자체가 정비를 위해 이동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1단계 정비업체 선정 때는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선정돼 다소 아쉬웠는데, 이후 약 2년여 동안 방사청과 업체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한 결과 더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왕 청장은 “향후 3단계 지역 정비업체 선정 때도 국내 방산업체의 참여 기회가 확대되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