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오늘의 항공]제주항공, 앞뒤·좌우 간격 넓힌 '뉴 클래스'서비스 도입

4분기 시행, 189석→174석으로 줄여 새 서비스 계획

  • 구경우 기자
  • 2019-02-21 10:27:10
  • 기업
[오늘의 항공]제주항공, 앞뒤·좌우 간격 넓힌 '뉴 클래스'서비스 도입

제주항공(089590)이 앞뒤와 좌우 간격을 넓힌 새로운 형태의 좌석 서비스를 도입한다. ‘가치소비’를 중요하게 여기는 소비 형태의 변화에 맞춰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굳건히 다져가기 위한 새로운 시도다.

제주항공은 오는 4·4분기부터 기존 189석의 좌석 배치를 174석으로 줄여 좌석 간격을 늘린 새로운 형태의 좌석 12석과 기존 이코노미 클래스 좌석 162석으로 운용하는 ‘뉴 클래스(New Class)’ 제도를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12석의 새로운 좌석은 단순하게 앞뒤 좌석 간격만을 넓히는 형태가 아니라 복도를 사이에 두고 기존 ‘3-3’ 형태로 배열했던 좌석을 ‘2-2’ 형태로 바꾸고, 좌석 간격도 현재 30인치~31인치보다 넓은 41인치로 늘린다.

이와 함께 △사전 좌석 지정 △리프레시 포인트 추가 적립 △우선 수속과 탑승 △무료 수하물 추가를 비롯해 △기내식과 음료 제공 △스트리밍 방식 기내 엔터테인먼트 △제주항공 인천공항 라운지 이용 등의 서비스 제공을 검토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는 취항 노선 중 거리가 길고 상용 수요가 많은 노선에서 먼저 실시할 예정이다. 대상 항공기는 서비스 도입 초기 3대를 고려하고 있다.

제주항공이 ‘뉴 클래스(New Class)’ 도입은 변화하는 여행 형태에 맞는 고객 경험 요소를 갖추고 새로운 수요와 충성고객을 만들어 내기 위한 것이다. 중장거리 노선에서 이른바 ‘프리미엄 수요’가 있지만 FSC 이외에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이들의 니즈(Needs)를 반영해 수요를 흡수하기 위한 새로운 서비스다.

제주항공이 취항하는 노선 중 운항거리 2,500㎞ 이상인 방콕과 코타키나발루, 괌과 사이판, 나트랑 등의 노선에서 일반 좌석보다 상대적으로 좌석 간격이 넓은 앞좌석 판매 비율이 60%~70%에 이르는 점도 고려했다.

제주항공은 새 형태의 좌석 서비스를 도입해 항속거리가 늘어나 제주항공은 싱가포르나 서아시아 취항 등 운항 거리 4,000㎞ 이상의 도시에 대해서도 새로운 사업의 기회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공급은 넘치고, 수요는 정체하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하는 시점이 다가왔다”며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며 시장을 이끌어 가기 위한 혁신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