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ECO&LIFE 세상을 바꾸는 우리] '새벽배송'업체도 일회용품 줄인다

정부, 마켓컬리 등과 자율협약 추진
포장용기·아이스팩 재사용에 초점

  • 정순구 기자
  • 2019-02-24 17:51:07
  • 정책·세금
[ECO&LIFE 세상을 바꾸는 우리] '새벽배송'업체도 일회용품 줄인다

정부가 배달음식점의 일회용품 사용 규제를 추진하는 데 이어 새벽 배송 업체와의 자율협약 체결에도 나선다. 배달 과정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거나 아이스팩 재사용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24일 환경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새벽 배송 시장에서의 일회용품 남용을 줄이기 위해 ‘마켓컬리’ 등 주요 업체와 자율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환경부의 한 관계자는 “관련 시장이 급성장하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부작용을 줄여 보자는 차원”이라며 “몇몇 업체들과 논의를 거쳤고 조만간 자율협약 체결식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새벽 배송이란 식재료나 반찬 등을 오후12시 전에만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일찍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뜻한다.

협약 내용은 포장용기 ‘재사용’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예상된다. 스티로폼 박스나 신선도 유지를 위해 사용하는 아이스팩 등은 충분히 다시 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새벽 배송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들이 제품을 개봉한 후 남은 박스 등을 현관 앞에 내놓으면 업계가 다음 배송 때 이를 회수해가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다만 정기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의 경우 재사용이 쉽지 않다는 점은 추가적인 고민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관계자는 “식재료를 직접 담는 비닐은 대체재가 마땅치 않지만 야채류 등을 하나의 비닐에 담는 식으로 일회용품을 줄일 수 있다”며 “포장용기 재사용은 생산비용을 줄일 수 있는데다 일회용품 저감 효과까지 있어 관련 업계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정순구기자 soo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