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시로 여는 수요일] 신부 입장

  • 2019-03-05 17:51:57
  • 사외칼럼
신미나

날계란을 쥐듯

아버지는 내 손을 쥔다

드문 일이다

두어 마디가 없는

흰 장갑 속의 손가락

쓰다 만 초 같은 손가락

생의 손마디가 이렇게

뭉툭하게 만져진다

[시로 여는 수요일] 신부 입장

둥지 떠나는 새끼 새 인도하는 아빠 새는 나뭇가지마다 옮겨 다니며 한나절을 울지만, 날계란 같은 딸 손을 옮기는 아버지는 발걸음마다 속울음 고였을 것이다. 불면 날아갈 듯 쥐면 꺼질 듯 아깝다 변명했지만, 뭉툭한 손마디를 감추려 마음껏 손잡지도 못했을 것이다. 장갑으로 감추었지만 웨딩마치가 울려 퍼지는 짧은 동안 고스란히 들킨 것이다. 딸은 촛농처럼 울고 있지만 타다 만 초 같은 손마디는 어둠을 딛을 때마다 빛을 내줄 것이다. <시인 반칠환>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