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식약처, 니코틴, 타르 외 담배 유해성분 공개 방안 추진한다

담배, 식약처

식약처, 니코틴, 타르 외 담배 유해성분 공개 방안 추진한다
담배/사진=이미지투데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담배에 들어있는 유해성분을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6일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 등 신종 담배를 포함한 각종 담배 제품의 유해성분 정보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담배 유해성분 공개를 위해 자체적인 담배 성분 분석법과 독성·의존성 평가법을 마련하고 먼저 일반 궐련 담배 120개 성분, 궐련형 전자담배 200개 성분, 액상형 전자담배 20개 성분을 측정해 공개할 계획이다.

현재 담배에 들어있는 수백 가지가 넘는 유해성분 중 공개하고 있는 것은 타르와 니코틴 함량 뿐이다. 담배제조·수입업자가 담배에 들어있는 성분을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공개를 꺼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0)는 담배규제 기본협약에 따라 담배제조·수입업자가 담배 속 성분과 연기 등 배출물에 관한 정보를 정부 당국에 제공하고, 정부는 이를 공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과 유럽연합 등은 담배 성분과 독성·의존성 자료 제출을 의무화하고 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역시 궐련형 담배의 유행성분 공개 부분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6월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앰버), BAT코리아의 ‘글로’(브라이트 토바코), KT&G의 ‘릴’(체인지)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성분 11종을 분석한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당시 궐련형 담배에서는 일반 담배와 비슷한 양의 니코틴과 타르가 검출됐다. 심지어 벤젠과 포름알데히드 등 국제암연구소(IARC)가 규정한 1급 발암물질도 5개나 나왔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