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맛있는 녀석들' 이십끼형 유민상 "여전히 촬영 전날은 두근거려"

  • 김진선 기자
  • 2019-03-30 10:00:16
  • TV·방송
'맛있는 녀석들' 이십끼형 유민상 '여전히 촬영 전날은 두근거려'

이십끼형 유민상의 잔망스런 매력이 금요일 밤 만개했다.

어제(29일) 방송된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이하 ‘맛녀석’)에서 유민상이 한결같은 ‘맛녀석’ 사랑을 드러냄은 물론 많이 먹기 위한 발칙한 아이디어를 내놓는 등 빅재미, 깨알재미 가리지 않고 종횡무진 웃음을 선사, 안방극장을 폭소로 물들였다.

‘맛집 골목 특집 2탄’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서 유민상은 동대문 닭한마리 골목 아주머니들의 남다른 환대를 받았다. 한껏 업 된 상태로 맛집에 들어선 그는 카메라가 꺼진 상황에서도 막둥이 문세윤을 배려하는 ‘형아’ 미(美)를 발휘,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어 유민상은 음식을 다 먹어갈 때 쯤 한 판을 더 시키자며 발칙한 아이디어(?)를 제안, 멤버들의 엄지를 치켜세우며 ‘지니어스 뚱’으로 등극했다. 이런 응큼한 수는 다음 맛집에서도 이어져 푸짐한 웃음을 연이어 선사했다.

또한 “‘맛녀석’ 촬영 전 날은 언제나 두근거린다”는 뜻밖의 고백으로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바로 개인 방송에서 “‘맛녀석’ 5년 차면 이제 메뉴가 기대 안 될 때도 되지 않았냐”는 질문을 받은 것. 이에 눈썹을 한 것 치켜세운 얼굴로 ”다음 날 촬영 생각에 설렌다. 소풍 전 날과 같은 기분이다“며 이십끼형 다운 발언으로 모두를 빵 터트렸다.

그런가 하면 매번 방송에서 깨알 먹팁을 소개해 시청자들의 침샘을 공격한 유민상이 이번 방송에선 아무런 노하우를 내놓지 않자 멤버들의 맹비난이 시작됐다. 맛팁의 낙오자가 되는 것인지 그를 주목한 가운데 가소롭다는 듯 유민상은 필살기를 공개, 또 한 번 모두의 엄지척을 받았다고.

바로 볶음밥에 오징어 토핑을 추가한 오징어순대볶음밥이 멤버들의 입맛을 돋우며 맛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멤버들은 ‘음식분야에 비약적으로 발달한 머리’라며 격한 찬사(?)를 보내 안방극장을 포복절도케 했다.

뿐만 아니라 어수선한 유민상의 행동을 보고 무엇이든 그에게 시키면 다친다는 ‘이십끼네이션’부터 시종일관 터트리는 잔망스런 행동까지 쉴 틈 없는 시선 강탈로 시청자들의 오감을 장악, 금요일 밤을 이십끼형의 매력으로 채워 넣었다.

유민상의 다채로운 매력퍼레이드가 끊임없이 쏟아지는 코미디 TV ‘맛있는 녀석들’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