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30년 이상 여성기업 1.6% 불과..창업서 全주기별 지원책 나와야"

[여성창업·성장 정책토론회]

5년 미만 기업이 절반 이상

진출 저조 업종 특례 요청도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성 창업과 성장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이의준(앞줄 왼쪽 다섯번째부터) 여경협 상근부회장과 이종배 국회의원, 정윤숙 여경협 회장, 우원식 국회의원, 박순자 국회의원, 김학도 중기부 차관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여경협




여성기업 절반 이상의 업력이 5년 미만에 달하는 만큼 초기 창업 외에 전 주기에 맞는 지원책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여성 창업과 성장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은 “여성기업의 업력별 비율을 살펴보면 5년 미만이 55.7%, 5~10년 미만이 20%이며, 30년 이상 기업은 1.6%에 불과해 10년 이상 비율이 매우 적고 갈수록 더욱 줄어드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여성창업, 초기기업을 위한 정책뿐 아니라 여성기업을 장수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이에 따른 단계적 지원정책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여성 창업 현황과 정책적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보례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박사는 여성기업에 맞는 정책설정을 제안했다. 그는 “여성기업의 경우 업종이 교육서비스업이나 숙박·음식점업 등으로 편중된 만큼 여성기업 진출이 저조한 업종을 파악하고 특례를 신설하는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며 “특히 여성기업인들은 일·가정 양립이 남성기업인에 비해 가장 불리하다고 느끼는 만큼 일·가정 양립으로 인한 공백기 발생 시 필요 전문가를 매칭하거나 창업지원기관을 여성친화공간으로 개선하는 방식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토론에 나선 이영달 KET 한국기업가정신기술원장은 프리 스타트업에서부터 스케일업까지 전주기적 창업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우리나라 여성들을 위한 창업지원정책은 ‘창업단계’에 중점을 두고 ‘창업의 양’을 증진하는 것을 성과 관리의 주요 지표라 두고 정책이 실행되고 있다”며 “창업 기회 탐색이나 창업 역량 계발 및 훈련과 같은 창업 이전 예비단계와 창업 이후 생존 및 성장 단계에 대한 정책적 관심과 노력은 상대적으로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6년 창업을 한 이영숙 커피볶는집 대표는 기업을 대표의 능력이 아닌 성별로 판단하는 일이 여전히 나타난다며, 이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그는 “현 정책이나 지원사업과 기술보증기금 등에 문의하면 아직도 가끔 직접 경영하는 것이 맞는지, 실경영자가 남편인지 물어본다”며 “이 같은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여성기업 대상 기업상담이 신설된다면 상담 시 더욱 원활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2 17:34:5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