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얼굴 등 신상 공개된다

  • 김진선 기자
  • 2019-04-18 19:22:13
  • 사회일반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얼굴 등 신상 공개된다
18일 오전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안인득(42)이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창원지법 진주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으로 구속된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상을 공개한다.

경남지방경찰청은 18일 오후 외부위원 4명 등 7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안인득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공개 대상은 실명, 나이, 얼굴 등이다.

안인득의 얼굴은 사진을 별도로 배포하지 않고 언론 노출시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 8조2는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신상 정보를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피의자 신상이 공개된 최근 사례는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 사건의 김성수(29), 손님과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살해한 뒤 과천 서울대공원 근처에 유기한 변경석(34),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한 김성관(35), ‘어금니 아빠’ 이영학(36) 등이 있다.

앞서 안인득은 17일 오전 4시 25분경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다음 계단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마구 휘두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살인 등)를 받고 있다.

이 사건으로 5명은 숨졌고 6명은 중·경상을 입었다. 9명은 화재 연기를 마셔 치료를 받았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