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日 게이단렌, 봄 대졸 공채 탈피…연중 채용 확대

일본, 게이단렌, 대졸, 채용, 연중, 확대

日 게이단렌, 봄 대졸 공채 탈피…연중 채용 확대
16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를 표시하는 한 증권사 전광판 앞으로 가방 멘 남성이 지나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일본의 최대 경제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은 매년 기업이 봄에 대졸 공채에 나서는 관행을 벗어나, 연중 채용을 확대하기로 대학 측과 합의했다.

2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게이단렌은 대학들과 이날 도쿄도 내에서 산학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포함한 중간 보고서를 마련했다. 앞으로 정보기술(IT)기업 등에서 연중 채용이 더욱 확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카니시 히로아키 게이단렌 회장은 채용 방식과 관련해 “다양성은 매우 중요하다”며 “여러 일하는 방식을 만들어가는 구조를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단렌은 회원 기업 1,400여 개사를 대상으로 채용설명회는 대학 3학년생에 3월, 면접은 4학년생에 6월에 각각 실시하도록 하는 내용의 지침을 운영해 왔다. 이에 따라 기업들의 채용 시기는 매년 봄철에 집중됐다.

하지만 게이단렌은 지난해 가을에 시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아온 해당 지침을 폐지하기로 했다. 산학협의회는 “일괄 채용 방식만으로는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이 힘들다”며 “학생 개인의 의사에 대응하는 다양한 채용 형태로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게이단렌의 지침은 2020년 봄 입사자를 마지막으로 폐지되고 2021년 이후에는 일본 정부가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취업활동 규칙’을 정할 예정이다. 산학협의회는 중간보고서 내용을 정부에 제언하기로 했다. 관련 내용은 정부가 마련 중인 성장전략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