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윤석헌 "자영업 대출 심사 불이익 없도록 개선"

금융회사 신용평가체계 개선
자영업 응급 상담체계도 구축

윤석헌 '자영업 대출 심사 불이익 없도록 개선'

윤석헌(사진) 금융감독원장이 자영업자들이 대출 심사 과정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금융회사의 신용평가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KB손해보험 합정연수원에서 진행된 ‘KB소호 멘토링스쿨’ 1기 입학식에 참석해 “자영업은 일자리의 25%를 차지하는 우리 경제의 중요한 축”이라면서 “금감원도 자영업자의 경영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들이 자영업자에 대한 신용평가 시 재무적 정보에만 의존하고 추가적인 담보를 요구하는 관행은 고쳐나갈 것”이라며 “잠재력과 성장성을 가진 자영업자들이 비재무적인 정보를 통해 대출 한도와 금리에서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신용평가체계를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윤 원장은 자영업자를 위한 컨설팅 시스템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환자가 위급할 때 병원 응급실을 방문하는 것처럼 자영업자가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언제든 방문해서 해결방안을 처방받을 수 있는 응급 상담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현장을 직접 방문해 자영업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자영업자 금융 애로 현장 청취반’을 운영하고 지방에서 소외 받는 자영업자가 없도록 전국을 찾아가는 경영 컨설팅을 은행권과 공동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