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이웃 흉기로 찌르고 전자발찌까지 끊었지만...경찰에 덜미

서울 성동서, 살인미수 혐의 김모씨 체포

  • 심우일 기자
  • 2019-04-26 22:40:04
  • 사회일반
전자발찌를 부착한 30대 남성이 고시원에서 이웃 남성의 배를 흉기로 찌른 뒤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김모(39)씨를 체포했다고 26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4시30분께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이웃 남성을 흉기로 찌르고 도망간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범행 후 고시원을 나와 전자발찌를 끊고 택시를 타고 도주했다. 김씨는 성범죄로 10년을 복역한 뒤 2016년에 만기 출소해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다. 하지만 이후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고, 김씨는 4시간 만에 왕십리역 광장에서 체포됐다.

흉기에 찔린 남성은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에 “피해자와 다투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