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박재욱 대표 “타다·택시 상생 가능...변화 거부하는 분들 설득할 것”

다양한 선택권 보장될 때 혁신 가능
혁신의 길 계속 찾을 것

  • 권경원 기자
  • 2019-05-16 16:40:18
  • 바이오&ICT


박재욱 대표 “타다·택시 상생 가능...변화 거부하는 분들 설득할 것”
박재욱 VCNC 대표/서울경제DB

택시 업계의 타다 퇴출 요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박재욱 VCNC 대표가 타다와 택시간 상생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기존 산업과 공존할 수 있는 혁신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1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서울개인택시조합의 타다 반대 시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타다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택시와의 상생으로 지속 가능하다”라며 타다 프리미엄을 예시로 제시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타다와 택시 업계가 협력하는 고급 택시 서비스다.

박 대표는 “이동의 기준을 높이는데 동의하는 택시 드라이버들과 함께 하는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시작했다”라며 “기존 산업과 함께 이동서비스를 고급화해서 함께 수입을 늘리고 도시 전체의 이동을 더 행복하게 만들려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택시 업계의 반대를 설득하는 것에 대한 고민도 드러냈다. 박 대표는 “다양한 (서비스) 선택권이 보장될 때 혁신이 가능하고 기존 산업과 새 산업이 함께 발전하는 계기를 맞는다”라며 “변화를 부정하고 거부하는 분들을 어떻게 더 잘 설득할 수 있을까”라고 밝혔다.

이어서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산업이 같이 갈 수 있는 혁신의 길을 계속 찾겠다”라며 “사회 전반의 관계자들과 더 많이 대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시위 전 분신 사망한 택시 기사에 조의를 표하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시위가 끝난 뒤 택시 기사들이 타다 차량을 위협한 것에 대해선 “어떤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드라이버와 승객에 대한 위협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