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2017년 우승 감독 김기태, 성적 부진에 중도 하차

KIA 타이거즈 시즌 초반 최하위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할 때”

  • 양준호 기자
  • 2019-05-16 18:13:47
  • 스포츠
2017년 우승 감독 김기태, 성적 부진에 중도 하차

2017년 KIA 타이거즈의 KBO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이끌었던 김기태(50·사진)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시즌 중 사퇴했다.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힌 김 감독은 16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를 끝으로 KIA 유니폼을 벗었다. 2014년 10월 KIA 지휘봉을 잡은 김 감독은 2017년 팀을 정상에 올려놓으며 KIA에 11번째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선사했다. 이에 KIA 구단은 2017년 말 김 감독과 3년 총액 20억원에 재계약하며 2020년까지 임기 보장을 약속했으나 성적 부진에 결국 스스로 물러나기에 이르렀다.

KIA는 김 감독이 구단에 사퇴 의사를 전한 15일까지 13승1무29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선두 SK 와이번스와 승차는 무려 16.5경기나 났다. 김 감독은 LG 트윈스 감독이던 2014년에도 34경기 만에 중도 하차한 경험이 있다. 그는 구단을 통해 “팀을 위해 책임지고 물러나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박흥식 KIA 퓨처스(2군) 감독이 감독대행으로 17일 한화 이글스전부터 사령탑에 앉는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