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코이카, 베트남에 스마트시티 조성한다...한-베트남 우호관계 증진 기대

코이카, 후에성 등과 '스마트시티밸리 프로그램' MOU체결

코이카, 베트남에 스마트시티 조성한다...한-베트남 우호관계 증진 기대
16일 코이카는 베트남 후에시에서 후에성, 다낭시, 꽝남성 등과스마트시티밸리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좌측부터 후잉 득 터 다낭시장,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판 응옥 투 후에성장, 딩 반투 꽝남성장./사진제공=코이카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코이카(KOICA)가 베트남에서 교통·환경·주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조성에 나선다.

코이카는 베트남 후에시에서 후에성, 다낭시, 꽝남성 등과 ‘베트남 중부지역 스마트시티밸리 프로그램’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1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코이카는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해 후에시, 다낭시, 땀끼시 등을 대상으로 교통·환경·주거 문제를 개선한 스마트시티 조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은 베트남에서 1999년부터 지금까지 3,070만달러(약 364억원)를 투입해 벌인 도시개발 사업들의 성과를 바탕으로 추진하는 프로젝트다.

코이카 관계자는 “각 도시와 공동 연구, 상호 교류 및 정보 공유를 통해 지역 특색을 고려한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고 장기적으로는 지역 간 연계를 강화해 유기적인 ‘스마트시티밸리’를 조성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코이카는 후에시에는 문화·관광 스마트시티 조성, 다낭시에는 스마트 통합도시재단관리센터 구축 및 재난대응 역량 강화, 꽝남성에서는 땀끼시 스마트시티 구축 등을 지원한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은 “이 프로그램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 취지에 맞추면서 베트남 정부의 ‘베트남 스마트 지속가능 도시개발’ 정책에도 부합하고 있다”며 “스마트시티밸리 조성을 통해 양국 협력이 더욱 견고해지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이에 판 응옥 토 후에성장은 “그동안 코이카와 후에시가 협력해 진행한 사업의 성과가 고무적이어서 이번 협약에 기대가 크다”며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구체적 세부사업을 발굴하는 등 협업 효과를 높이는 데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