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 아마존 주식 1조 보유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 아마존 주식 1조 보유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최고경영자(CEO)/로이터연합뉴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회장으로 있는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가 아마존 주식을 1조원 넘게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크셔해서웨이는 15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올해 1·4분기(1∼3월) 투자현황 보고서에서 지난 3월31일을 기준으로 아마존 주식을 48만3,300주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9억400만달러(약 1조748억원) 규모다.

버크셔해서웨이의 아마존 주식 보유량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찰스 멍거 버크셔해서웨이 부회장은 4일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아마존을 일찍 사지 않은 것에 개의치 않는다”며 “제프 베이조스는 기적적인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