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아이폰 불매 조짐

  • 노현섭 기자
  • 2019-05-20 23:00:02
  • 정치·사회


中,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아이폰 불매 조짐
중국 선전의 화웨이 광고 /AP연합뉴스

중국 네트워크 장비업체 화웨이를 상대로 한 미국의 거래 제한 조치와 관련해 구글이 화웨이와의 일부 사업을 중단하자 중국에서 미국 애플사의 아이폰 불매 조짐이 일고 있다.

20일 환구망은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자신이 9년 동안 사용했던 아이폰 대신 화웨이 휴대폰을 구매한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후 편집인은 “내가 어떤 종류의 휴대폰을 사용할지 결정할 권리가 있다”면서 “화웨이가 미국에서 탄압을 받을 때 나는 개인적인 감정에서 화웨이 휴대전화를 사용함으로써 화웨이를 존중하는 마음을 표현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후 편집인의 행동은 구글이 화웨이와의 일부 사업을 중단한 데 따른 보복 조치로 중국이 애플 불매 운동을 조장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네티즌 또한 웨이보 등에 ‘아이폰 불매’를 외치는 글을 무더기로 올리며 아이폰 불매 운동을 확산시키고 있다.

중국 외교부도 화웨이를 옹호하고 나섰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구글이 이미 화웨이에 대해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이전이 필요한 서비스를 중단했다는 보도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일을 정식으로 확인하고 사태의 진전을 적극적으로 지켜볼 것”이라면서 “중국 기업이 법률 무기로 스스로 정당한 권리를 지키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5G 이동통신 기술의 선도업체로 미국의 집중견제를 받는 화웨이는 지난주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올랐다. 화웨이에 상품과 기술을 판매하는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얻어야 한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