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의료비 예산 삭감에 사직서 낸 멕시코 사회보장기구 수장

멕시코 사회보험청(IMSS) 청장 사직서...
"의료비에 대한 절감·통제는 비인간적"

  • 신현주 기자
  • 2019-05-22 09:29:48
  • 정치·사회

멕시코. 예산삭감. 긴축예산. 사회보험청장.

의료비 예산 삭감에 사직서 낸 멕시코 사회보장기구 수장
/연합뉴스

멕시코의 사회보장 기구 수장이 정부의 예산삭감에 반발하며 사퇴라는 강수를 뒀다.

21일(현지시간) 엘 우니베르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헤르만 마르티네스 사회보험청(IMSS) 청장은 이날 정부 웹사이트에 자신의 사직서를 게시했다.

마르티네스 청장은 사직서에서 “재무부가 예산 절감과 직원 수 축소 등의 압력을 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의료비 지출에 대한 과도한 절감과 통제는 비인간적인 행위:라며 빈곤층이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암로 정부는 빈곤층을 돕겠다는 공약을 이행하면서 정부 예산의 1%에 달하는 ‘흑자 예산’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집권 첫해인 올해 긴축 예산을 편성했다.

IMSS는 의료보험과 연금 등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으로 멕시코 정부의 주요지출원 중 한 곳이다. 지난해 12월 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정권이 출범한 후 주요 고위 공직자가 사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마르티네스의 사임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그를 대신할 후임자를 찾을 것”이라면서 IMSS와 재무부가 진전된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