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36>소의문(昭義門)터

  • 김정욱 기자
  • 2019-05-26 17:58:30
  • 사회일반


[역사의 향기/표지석] 36소의문(昭義門)터

소의문은 조선 시대 사소문의 하나로 ‘서소문(西小門)’으로 불렸다. 그 터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시청역 9번 출구 인근에 있다.

태조 5년인 1396년에 지어진 소의문은 강화(인천)로 향하는 관문인 동시에 광희문(光熙門)과 함께 시체를 성 밖으로 옮기는 관문의 역할을 했다.

소의문이 건립될 당시의 이름은 ‘소덕문(昭德門)’이었다. 이때 문에는 문루가 없었다. 그것은 인근의 돈의문과 숭례문이 더 큰 역할을 했기 때문이었을 것으로 학자들은 추측한다. 영조 20년인 1744년 문루가 완성되자 소덕문의 이름을 ‘소의문’으로 고쳤다.

일제강점기인 1914년 조선총독부 토목국이 도로 정비를 위해 소의문 철거 계획을 세운 뒤 같은 해 12월 철거됐다. 철거 당시 소의문의 모습을 담은 사진 기록에 따르면 이 문은 성보다 약간 높게 석축(石築)을 쌓고 4면에 나지막한 벽돌담을 둘러 양옆에 출입문을 세웠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