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다스, 현대·기아차와 1조2,000억원 규모 계약 체결
다스가 납품하고 있는 스타렉스 시트. /사진제공=다스




자동차 부품 기업인 다스가 최근 현대·기아차와 총 1조2,000억원 규모의 카시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카시트는 오는 2021년부터 생산 예정인 스타렉스(Starex) 후속 차종에 납품하게 된다. 계약기간은 2021년 2월부터 2030년 2월까지 10년간이며, 연간 10만2,000대씩 총 102만대 분량이다. 다스의 단일 차종 공급계약 중 기간, 물량, 금액 면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다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현재 시트를 공급 중인 스타렉스에 이어, 후속 모델의 시트까지 수주함으로써 고객사와 소비자들로부터 안정된 품질을 인정받았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에 수주한 스타렉스 후속 차종의 풀 체인지를 통해 향후 대형 밴(van)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다스는 국내 사업장에서 기존 스타렉스의 카시트를 포함해 그랜저 등 현대차 18개 차종, 쏘렌토 등 기아차 8개 차종, 렉스턴 등 쌍용차 2개 차종의 카시트 트랙을 생산, 공급하고 있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6 18:07:0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