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통일부 "北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협력 준비돼 있어"

"그간 수차례 협력 의사 전달"
北 자강도서 발생…한반도 '비상'
농식품부, "남측 전파 가능성 높다"
북한 접경 '특별관리지역' 지정

아프리카돼지열병, 북한, 통일부

통일부 '北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협력 준비돼 있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해 8월 평안남도 운곡지구종합목장을 시찰하고 있다./연합뉴스

통일부는 31일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발병한 것과 관련, “ 정부는 북한 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협력을 추진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측과 협의가 진행되는 대로 구체적인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한 현안 발생 시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관련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의사도 수차례 북측에 전달한 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북측의 반응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또 이 부대변인은 “참고로 남북 간에는 2007년도에 북측의 구제역과 발생, 북측 구제역 발생과 관련해서 협력한 사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北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협력 준비돼 있어'
중국 국경에 인접한 자강도 우시군 북상협동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지난 25일 확인됐다고 정부가 30일 밝혔다./출처=세계동물보건기구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따르면 북한 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23일 중국 국경에 인접한 자강도 우시군 북상 협동농장에서 신고됐고, 25일 확진됐다. 농장에서 사육하던 돼지 99마리 중 77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려 폐사했고, 나머지 22마리는 살처분 됐다.

또 북한 당국은 이동제한, 봉쇄지역 및 보호지역의 예찰, 사체·부산물·폐기물 처리, 살처분, 소독 등의 방역 조치를 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에 보고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북측 접경 지역에서 멧돼지나 독수리 등이 이동하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을 유려해 비상 대응에 들어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30일 밤 늦게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관계부처,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여 북한 접경지역의 방역상황을 긴급히 재점검하고 차단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이어 “통일부와 협조하여 북한과의 방역 협력방안도 검토할 것”도 주문했다.

통일부 '北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협력 준비돼 있어'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3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재난상황실에서 농식품부 관계자들과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른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있다./연합뉴스

이에 농식품부는 31일 오전 차관주재 긴급회의를 열고 “남쪽으로 전파 가능성이 높아 추가 방역을 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국내 유입차단을 위해 남북 접경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대상 지역은 경기 ▲강화군 ▲옹진군 ▲김포시 ▲파주시 ▲연천군과 강원 ▲ 철원군 ▲화천군 ▲양구군 ▲인제군 ▲고성군이다. 정부는 이들 10개 시·군의 주요 도로에 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을 설치·운영하고 축산 관련 차량 등에 대해 방역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해당 지역 전체 양돈 농가에 대한 혈청 검사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를 다음 달 7일까지 확인하기로 했다.

통일부 '北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협력 준비돼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과거 유럽과 아프리카 등지에서만 발병했으나, 지난 해부터 중국, 몽골, 베트남 등 아시아권으로 확산 했다. 이달 들어서는 북한에서도 발병했다. 사진은 대만의 한 돼지 농장. /EPA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북한 노동신문은 31일자 신문에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기사를 여러 건 내보냈다. 북한 내 발병 사실을 공식화 하지 않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 비루스(바이러스)가 사람에게는 별로 위험하지 않지만 그의 전파로 인한 경제적손실은 매우 크다”며 심각성을 보도했다. 특히 북한과 국경을 접한 중국의 발병 상황 등을 전했다. 노동신문은 “중국에서는 발병을 막기 위해 현재까지 100여만 마리의 돼지를 도살했다”며 “첫 발병 후 2개월 동안에만도 약 10만 마리의 돼지를 처분한 것으로 하여 입은 경제적 손실액은 2,000만 달러에 달했다”고 전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