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화웨이 살리자”…中, 5G 영업허가 조기 발급

  • 최수문 기자
  • 2019-06-06 11:45:35
  • 경제·마켓
“화웨이 살리자”…中, 5G 영업허가 조기 발급
사진제공=바이두

중국이 자국 이동통신업체의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서비스 영업을 허가했다.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에 집중 제재를 받는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살리기 위한 조치로 평가된다.

6일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이날 중국내 이동통신 3사인 차이나모바일(중국이동)·차이나텔레콤(중국전신)·차이나유니콤(중국연통)과 중국라디오텔레비전인터넷에 각각 5G 영업허가증을 발급했다.

이통사들은 영업허가를 받음에 따라 조만간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상용화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 이르면 8월부터 고객들은 5G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5G 상용화서비스 일정은 당초 예상보다 한참을 당겨진 것이다. 당초 올해 일부 시범서비스를 한 후 내년 이후에 본격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봤다.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지난 2016년부터 전국 주요 도시에서 기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기는 했다.

중국의 5G 상용화 일정이 앞당긴 것을 두고 미중 무역전쟁 과정에서 5G 관련 투자를 조기 집행하도록 해 내수경기를 부양하는 한편으로 특히 미국의 압력으로 고사위기에 처한 핵심 IT업체 화웨이를 돕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업계에 따르면 중국 3대 이통사는 올해만 320억 위안(약 5조4,000억원)을 투입해 7∼8만개의 기지국을 세울 예정이다. 이러한 투자의 최대 수혜자는 화웨이가 될 전망이다. 다만 중국의 기반시설이 여전히 미약해 제대로 된 5G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2∼3년의 시간이 더 걸린다는 평가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