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MB 수십억 추가뇌물 의혹…檢, 재판 연장 요청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해 우회지원

  • 오지현 기자
  • 2019-06-11 18:09:19
MB 수십억 추가뇌물 의혹…檢, 재판 연장 요청
뇌물·횡령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다스 소송비용 명목으로 건넨 뇌물 수십 억원에 대한 제보를 검찰이 확보했다. 검찰은 뇌물수수 혐의를 추가하기 위해 오는 17일 종료 예정인 항소심 공판 심리를 연장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를 뒷받침하는 내용의 제보와 근거자료를 이첩받고 정확한 추가 뇌물 액수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삼성이 사건을 대리한 미국 로펌 ‘에이킨 검프’를 통해 수임료 명목의 뇌물 수십 억원을 이 전 대통령 측에 지원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소심 재판부는 오는 12일과 14일 속행공판을 열고 17일 재판을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검찰은 정확한 추가 뇌물 액수 산정과 공소장 변경을 위해 심리기일을 추가로 잡아달라는 내용의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실소유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BBK 투자금 반환 소송비 585만달러를 삼성이 대신 납부하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10월 삼성 측의 지원 의사가 이 전 대통령 측에 전해진 2008년 4월 이후 송금된 522만2,000달러(61억여 원)를 뇌물로 인정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