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핀란드 노키아 빈자리 혁신 스타트업이 채워"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참석
승차공유-원격진료 반발 돌파 시사

文 '핀란드 노키아 빈자리 혁신 스타트업이 채워'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현지시간) 유기적인 산학연 생태계를 바탕으로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성장한 핀란드의 오타니에미 혁신단지 내 인재양성과 기술 개발의 중심축인 알토대를 방문해 산학연 생태계를 통해 성장한 위성 분야 스타트업인 아이스아이(ICEYE) 부스를 찾아 위성모형을 보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한·핀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핀란드는) 노키아의 빈자리를 혁신이 메우고 수많은 스타트업들이 채우고 있다”며 “핀란드의 이러한 변화는 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였던 한국에도 큰 공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8·18면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전날 ‘유럽의 실리콘 밸리’로 성장한 핀란드 오타니에미 혁신단지를 방문해서도 핀란드 관계자들에게 “혁신은 기득권과 충돌하기 마련이다. 기득권의 반발을 어떻게 이겨냈느냐”고 물으며 혁신성장 과정에서의 ‘기득권 반발’ 문제를 정면으로 제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승차공유·원격진료 등 국내 혁신성장 방안들이 줄줄이 기득권의 반발로 표류하는 현실에 대한 답답함을 표현한 것인 동시에 기득권의 저항을 극복하고 혁신성장을 이뤄야 한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헬싱키=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