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현대·기아차, 자율주행기술 강화 속도낸다

기술력 갖춘 美 오로라에 투자
자율주행 플랫폼 구축 '잰걸음'

  • 이재용 기자
  • 2019-06-13 11:21:10
  • 기업
현대·기아차, 자율주행기술 강화 속도낸다
현대·기아차가 전략 투자한 오로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장착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제공=현대차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자율주행 업체 오로라에 전략 투자하고 자율주행 시스템 상용화를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미국에서 설립된 오로라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부문에서 월등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과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루 배그넬 등 자율주행 기술의 선구자들이 모여서 창립했다. 현대·기아차는 아마존 등이 투자한 6억달러 펀드에 공동 투자했다.

오로라는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차와 오로라는 지난해 1월 공식적으로 상호 협력 관계를 맺었다. 당시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과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상호 협력 계획을 발표했다. 이후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함께 연구해왔다. 수소전기차는 대용량 전지 탑재를 통한 안정적인 전력 공급 및 장거리 주행이 가능해 자율주행 시험차량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게 3사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앞으로 넥쏘 외에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개발해 현대·기아차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만드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오로라의 자율주행 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기술과 인지 및 판단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할 방침이다. 오로라 드라이버는 자율주행 차량 주변 환경을 정확히 인지하는 고성능 라이다·레이더·카메라와 최적의 안전 운행 경로를 도출하는 첨단 소프트웨어 모듈이 탑재됐다.

현대·기아차는 오는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뒤 사용자가 운전에서 완전히 해방되는 ‘도어 투 도어’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오로라 등 최고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