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울산 석유화학단지 폐수 재처리 공업용수 사용…기업체 원가 절감 기대

  • 울산=장지승 기자
  • 2019-06-13 10:10:04
  • 전국
울산시가 민선 7기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인 ‘하폐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이 첫 물꼬를 텄다.

울산시와 비케이-이엔지(BK-Eng)는 13일 울산석유화학단지 내 용암폐수처리장에서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준공식’을 열었다.

용암 폐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은 현재 울산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하는 폐수를 처리 후 외항강으로 방류하고 있는데, 이중 일부를 재처리해 기업체에 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기업체의 수처리비용 감소와 낙동강 원수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추진됐다.

비케이-이엔지가 민간자본 36억원을 투입해 1일 2,400㎥ 규모의 시설용량으로 지난 3월 착공해 5월 3일부터 시운전을 거쳐 준공됐다.

1단계 수요처는 시 자원회수시설(1일 600㎥)과 롯데비피화학(1,800㎥)이다. 울산시 생활쓰레기 소각시설인 자원회수시설에 1일 순수 600㎥를 공급해 스팀을 생산하고, 생산된 스팀은 외자유치 기업인 남구 성암동 소재 바커케미칼에 공급한다. 시는 스팀판매수입으로 연간 26억원 가량을 기대하고 있으며, 바커케미칼은 연간 7억6,000만원의 생산원가 절감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울산석유화학공업단지는 석유화학 관련 업종 22개사가 입주해 있고, 한주에서 낙동강 원수를 공급받아 기업체에 필요한 공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기업체는 자체 정수처리과정을 거쳐 사용하고 있는데 갈수기에는 낙동강 원수 수질저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울산시는 석유화학단지 내 기업체 맞춤형 공업용수 공급을 위한 2단계 방류수 재이용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울산=장지승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