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목포 해경, 뒤집힌 어선 ‘에어포켓’서 90분 버틴 선원 구조

목포 해경, 뒤집힌 어선 ‘에어포켓’서 90분 버틴 선원 구조
구조 작업 중인 해경 구조대원./사진제공=목포 해경

15일 오전 2시 55분께 전남 신안군 안좌도 앞 해상에서 뒤집힌 어선에서 구조작업에 나선 해경 대원들은 망치로 배 바닥을 세 번씩 두드려 배 내부에 사람이 있는지 확인했다.

잠시 뒤 배 안에서도 ‘탕 탕 탕’, 3번 두드리는 소리가 나자 서해해양특수구조대원들은 곧바로 구조 준비에 들어갔다.

헬기로 전복된 어선 위에 내린 구조대원 2명이 공기통을 착용하고 먼저 입수했으나 어선 내부는 부유물과 통발이 뒤엉켜 진입이 어려웠다.

구조대원들은 손전등을 비추며 앞을 더듬어 선실로 들어갔고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던 선원 문모(58)씨를 발견했다.

갑작스러운 사고를 당한 구조자에게 심적 안정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대원들은 침착하게 문씨와 대화를 나누며 구조를 준비했다.

구조대원들은 문씨를 안고 물속으로 잠수해 2분여 만에 물 밖으로 나왔다.

배가 전복된 지 1시간 30여분 만에 문씨는 죽음의 공포 속에서 해경의 구조로 목숨을 건졌다.

문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해 목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