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궁금한 이야기Y' 엄마도 17살 딸도 '유 목사'의 신부, 숨겨진 교회의 정체는?

  • 김진선 기자
  • 2019-07-05 17:44:16
  • TV·방송
'궁금한 이야기Y' 엄마도 17살 딸도 '유 목사'의 신부, 숨겨진 교회의 정체는?

‘궁금한 이야기Y’가 수상한 공동체 안에서 벌어진 미성년자 성폭행 사건을 추적한다.

5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Y’는 경기도의 한 중소도시에서 벌어진 엽기적인 사건의 내막을 공개할 예정이다.

얼마 전까지 한 건물의 반지하 사무실을 사용하던 비밀스런 공동체는 이웃과 왕래도 없이 구성원들이 심한 상처를 입거나 폭행당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어느날 갑자기 마을에서 자취를 감춰버린 이 공동체에 대한 의문은 지역사회에 의혹을 낳고 있다.

공동체에서 10년 이상을 지내왔다는 17세 여고생 A양은 그곳을 ‘유 목사의 왕국’이라고 불렀다. 유 목사는 예배시간에 조금만 딴생각을 하면 어른 아이 가리지 않고 무차별 폭행을 일삼았다. 어린 동생이 폭행당하자 함께 그곳을 탈출했다는 A양은 쉼터에서 더욱 충격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A양은 자신을 아버지라 부르라던 50대의 유 목사가 6년 전부터 자신을 신부라 부르며 상습적인 성폭행을 일삼아왔다고 말했다. ‘유 목사의 신부’는 그곳에 모두 7명이 있었으며, 그중 한명은 A양의 친어머니라는 증언까지 나왔다.

제작진은 다른 지역으로 이사한 그들을 찾아갔으나 취재 중이라는 사실을 밝히는 순간 이들은 제작진을 폭행하고 또다시 사라졌다.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한 끝에 제작진은 그들에게서 “성경에 어린양 신부가 나오는데 그래서 그냥 신부라고 한 거다. 일곱명의 여자가 되면 승인(구원)을 받는다”는 더욱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A양의 고백은 사실일지, 성 목사와 A양의 엄마 그리고 공동체 사람들은 왜 이런 공동체 생활을 이어오고 있는 것인지 내막을 공개할 SBS ‘궁금한 이야기Y’는 5일(금)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