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한국인 최인국' 월북 사실 드러나…부모는 北고위직 출신

북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보도
월북자로서 北고위직 오른 최덕신·류미영 부부 차남

최인국, 월북, 북한, 류미영, 최덕신

'한국인 최인국' 월북 사실 드러나…부모는 北고위직 출신
북한매체 “류미영 아들 최인국씨, 북한에 영주 위해 평양도착” / 연합뉴스

한국 국민이 공개적으로 북한 영주를 선택했다는 북한 대남 선전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6일자 기사에서 “류미영 전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회 위원장의 아들 최인국 선생이 공화국에 영주하기 위하여 7월 6일 평양에 도착하였다”고 전했다. 한국 국민이 공개적으로 북한으로 영주를 선택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발표한 도착소감에서 “가문이 대대로 안겨사는 품, 고마운 조국을 따르는 길이 곧 돌아가신 부모님들의 유언을 지켜드리는 길이고 그것이 자식으로서의 마땅한 도리이기에 늦게나마 공화국(북한)에 영주할 결심을 내리게 되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최 씨의 부모는 월북자로서 북한 고위직에 오른 최덕신·류미영 부부다. 최덕신은 국군 제1군단장에 이어 박정희 정권에서 외무장관과 서독 주재 대사를 지냈다. 그러나 박정희 전 대통령과의 갈등 등으로 1976년 아내 류미영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한 뒤 부부가 북한으로 영구 이주했다.

'한국인 최인국' 월북 사실 드러나…부모는 北고위직 출신
북한매체 “류미영 아들 최인국씨, 북한에 영주 위해 평양도착” / 연합뉴스

최덕신은 북한에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으로 활동했다. 남편 사망 후 아내 류미영도 공식 활동에 나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을 지냈다.

류 씨의 차남 최인국 씨는 한국에 거주해왔다. 그러다 최근 어머니의 사망 1, 2주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한 바 있다. 최씨는 이번 북한행을 위해 정부에 방북신청을 따로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는 최씨가 부모의 유지대로 ‘조국통일위업 실현’에 여생을 바치겠다는 뜻도 밝혔다고 덧붙였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