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구글 AI 음성비서 이용자 대화 녹음본 1,000건 이상 유출

협력사 통해 벨기에 뉴스 사이트에 유출
구글, "반응 개선 위해 대화 정보 보관...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

  • 김민주 기자
  • 2019-07-12 08:49:10
  • 경제·마켓

구글, 인공지능, 녹음유출, 음성비서

구글 AI 음성비서 이용자 대화 녹음본 1,000건 이상 유출
/블룸버그통신

구글이 인공지능(AI) 음성비서에 녹음된 이용자들의 대화가 유출된 사실을 시인했다.

미 경제매체 CNBC는 ‘구글 어시스턴트’에 이용자들의 대화 녹음본 1,000건 이상이 유출됐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이날 대화 녹음이 협력사를 통해 벨기에의 뉴스 사이트에 유출됐다고 설명했다. 구글이나 아마존 등은 AI 음성비서의 반응을 개선하기 위해서라는 명목으로 이런 대화 정보를 보관하고 분석해왔다.

앞서 벨기에 뉴스 사이트 VRT는 지난 10일 구글과 계약한 업체로부터 이런 대화 샘플을 받았다며 일부 대화 녹음에 등장한 사람들의 신원을 확인했다. 특히 대화 녹음 중에는 이용자의 주소가 등장하는 대목도 있었다.

이에 구글은 “우리 대화 분석가들 중 한 명이 데이터 보안 정책을 어기고 기밀인 네덜란드어 음성 데이터를 유출했다는 사실을 방금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보안·사생활보호 대응팀이 가동돼 이 사안을 조사 중이며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런 부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이 문제와 관련한 보호장치들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글에 따르면 협력사들은 전체 음성 파일의 약 0.2%만 청취하며 이 음성 파일들은 이용자 계정과 연관돼 있지 않지만 VRT는 일부 음성 대화에서 말하는 사람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CNBC는 전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070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