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단 20분 폭풍우에...그리스서 7명 사망

60여명 부상...1명 중태
해변 휴양지 할키디키에 '비상사태' 선포

  • 전희윤 기자
  • 2019-07-12 09:01:36
  • 정치·사회
단 20분 폭풍우에...그리스서 7명 사망
T11일(현지시간) 폭풍우가 휩쓸고 간 그리스 할키디키 네아 플라기아의 한 마을에 쓰러진 물건들이 바닥에 흩어져 있다. /할키디키=로이터연합뉴스

해변 휴양지로 유명한 그리스 북부의 할키디키 지역에 폭풍우가 몰아쳐 관광객을 포함해 7명이 숨지고 60여 명이 다쳤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밤 그리스 제2의 도시 테살로니키 인근에 위치한 할키디키에 강풍과 우박을 동반한 폭풍이 닥쳐 이 같은 인명 피해가 났다고 그리스 재난 당국이 밝혔다. 고작 20분 동안 이어진 폭풍우였지만 비바람의 강도가 매우 셌던 탓에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폭풍우로 인해 체코 관광객들이 투숙하고 있던 해변의 캠핑 차량이 뒤집히면서 2명이 사망했고, 쓰러진 나무에 깔려 러시아 남성과 그의 아들도 목숨을 잃었다. 수십 명이 식사하고 있던 현지 식당의 차양이 폭우에 힘없이 쓰러지면서 루마니아 여성과 그의 8살 난 아들을 덮쳐 이들도 희생됐다.

폭풍우 전 어선을 몰고 조업에 나섰다가 실종된 62세의 어부의 시신도 이날 수습됐다. 부상자 60여 명 가운데 23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태로, 이들 중 여성 1명은 중태라고 당국은 발표했다.

단 20분 폭풍우에...그리스서 7명 사망
11일(현지시간) 폭풍우가 휩쓸고 간 그리스 북부 할키디키 지역에서 한 남성이 나무가 쓰러져 덮친 차량을 살피고 있다. /할키디키=AP연합뉴스

현지 방송은 뒤집힌 차와 쓰러진 나무, 파손된 주택 지붕, 폭풍우에 부서진 해변용 의자 등 플라스틱 잔해들로 뒤덮인 해변 등을 방영해 이번 폭풍우의 위력을 짐작하게 했다.

강풍에 나무와 전신주가 쓰러지면서 전기가 끊기고 지역 곳곳의 도로가 차단되자 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현재 재해 현장에는 140여 명의 구조 요원들이 투입돼 구조와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번 폭풍우가 강타하기 전 며칠 동안 이 지역에는 섭씨 37도 안팎의 폭염이 지속됐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