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제천 박달재 인근 '자작나무 명품숲'

市, 평동리에 3만그루 조림

  • 박희윤 기자
  • 2019-07-16 20:28:54
  • 전국
제천 박달재 인근 '자작나무 명품숲'
자작나무 명품숲이 조성될 제천 백문면 평동리 임야. 사진제공=제천시

강원 인제에 이어 충북 제천에도 자작나무 명품숲이 조성된다.

충북 제천시는 전국적으로 지명도가 높은 박달재 인근 백문 평동리 시유림에 자작나무 명품숲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천시는 올해 입목벌채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국·도비를 지원받아 약 10ha규모에 3만 그루의 자작나무를 조림한 후 3년까지 풀베기 등 사후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작나무는 강원도 못지않게 추운 제천에서 잘 자랄 수 있는 나무로 북한의 산악지방을 시작으로 멀리 시베리아까지 추운지방의 대표적 수종으로 알려져 있다.

오래전 자작나무는 불을 붙이면 잘 붙고 오래타서 북부 지방 일반백성들이 주로 땔감으로 사용했고 탈 때 나는 자작자작 소리가 난다고 해서 자작나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최근 들어 자작나무는 이국적인 느낌에 경관이 수려하여 관광자원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제천시 관계자는 “강원도 이남에서는 제천이 거의 유일하게 자작나무숲을 조성할 수 있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전국적 명소의 명품 숲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제천=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