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주춤하는 가계부채 증가폭, 다시 커질까

올 상반기 18조 증가 그쳤지만
"금리보다 주택규제 영향 더 커
대출수요 늘어날 가능성 적어"

주춤하는 가계부채 증가폭, 다시 커질까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전격 인하하면서 주춤했던 가계부채 증가 폭에 변화가 나타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9·13부동산대책을 통해 주택담보대출 수요를 억누르는 정부 기조가 이어지는 만큼 현재 추세가 전환돼 다시 증가 폭이 커질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9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18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33조6,000억원) 대비 15조5,000억원 축소됐다.

이는 9·13대책 이후 주담대 수요가 줄어든 데 따른 영향이다. 정부는 지난해 9·13대책을 실시해 다주택자의 주담대 수요를 억제했다. 전 금융권 주담대 증가 규모는 6월 한 달 동안 2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00억원 줄었다. 특히 지난달 증가분 가운데 은행권 집단대출이 2조원을 차지해 실수요 중심 대출이 이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노형식 한국금융연구원 가계부채연구센터장은 “9·13조치 이후 주담대는 실수요 위주로 돌아섰다”면서 “대출 증가 폭이 점차 축소되는 양상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자산분석팀장은 “최근 가계대출 흐름은 금리보다는 주택규제에 따른 영향이 크다”면서 “주택규제가 유지되는 상황에서 기준금리 인하가 대출 수요를 늘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일부 투자자들이 금리 인하를 계기로 부동산시장으로 눈을 돌릴 수 있다는 시각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관측이 많다. 노 센터장은 “주택시장 안정화 조치로 자산가들이 대출보다는 현금을 동원해 부동산 거래를 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기준금리가 내려갔다고 해서 굳이 부동산 투자가 더 활성화될 가능성은 낮다”면서 “금리 인하로 수신금리가 낮아진다고 해도 자산가 입장에서는 투자를 바꿀 만한 유인이 되지는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