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류현진 시즌 11승… 7이닝 1실점 ERA 1.76↓

초반 제구 난조에도 위기 관리로 극복
日마에다 8회 구원 등판... 1이닝 막아

류현진 시즌 11승… 7이닝 1실점 ERA 1.76↓
류현진. /AFP연합뉴스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이 리그 최하위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7이닝 1실점으로 버티며 시즌 11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20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3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11승(2패)을 챙겼다. 1.78이었던 평균자책점은 1.76으로 떨어졌다.

류현진은 경기 초반 컨디션 난조로 다소 흔들렸다. 2회 올 시즌 첫 한 이닝 2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를 맞은 류현진은 간신히 무실점으로 위기를 넘겼다. 3회에도 선두 타자 미겔 로하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허용했으나 수비의 도움으로 병살 처리했다. 4회초엔 라미레즈의 1루수 앞 내야안타, 알파로의 좌중간 2루타로 첫 실점을 허용했다.

다저스는 6회말 1사 만루에서 코리 시거의 내야 땅볼, 상대 수비 실책 등을 엮어 2대1로 역전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이에 화답하듯 7회초 마지막으로 마운데 올라 3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냈다. 이날 투구로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으로 하락했다.

한편 24일 LA 에인절스전 선발 등판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8회 초 구원 등판한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는 삼진 2개를 곁들여 완벽하게 1이닝을 막았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