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홍콩 시위대에 '백색테러'…경찰은 방관

쇠막대 휘둘러 45명 이상 부상
늑장 출동 警, 현행범 체포 안해
홍콩언론 '친중파 배후설' 제기
中 "과격시위 마지노선 넘었다"

  • 최수문 기자
  • 2019-07-22 15:26:50
  • 경제·마켓
홍콩 시위대에 '백색테러'…경찰은 방관
21일(현지시간) 홍콩 위안랑전철역에서 흰 상의에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들이 송환법 반대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쇠막대기와 각목을 휘두르고 있다. /유튜브 캡처

대규모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집회가 열린 지난 21일 홍콩에서 정체불명의 남성들이 각목 등으로 반중시위대를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 홍콩 언론들은 이 사건을 ‘백색테러’로 부르며 ‘친중파 배후설’을 제기했다.

2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전날 밤 홍콩 위안랑전철역에서 송환법 반대시위대를 타깃으로 한 테러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흰 상의에 마스크를 착용한 수백명의 남성들이 이날 밤10시30분께 위안랑역사에 들이닥쳐 쇠막대기와 각목 등을 휘두르기 시작했다. 이들의 공격은 주로 검은 옷을 입은 송환법 반대시위대에 집중됐으며, 이 테러로 린줘팅 입법회 의원과 여성 기자를 포함한 45명 이상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지 언론들은 이 사건을 송환법 반대시위에 불만을 품은 친중파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SCMP는 이들을 폭력조직 삼합회 조직원들로 추정했다.

특히 무차별 폭행이 일어나는 상황에서 경찰이 늑장 출동하고 느슨하게 대처한 점이 시민들의 의심을 사고 있다. 경찰은 구타가 시작되고 45분이 지나서야 출동했으며 한 명의 폭행범도 체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위안랑구의 한 구의원은 “이는 경찰과 폭력배가 합작해서 저지른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홍콩 시위대에 '백색테러'…경찰은 방관
21일 홍콩의 위안랑역사에서 흰 옷을 입은 정체불명의 남성들이 시민들을 마구잡이로 구타하고 있다. /SCMP 캡처

한편 중국 당국은 22일 전날 시위대가 중국 국가휘장에 먹칠한 사건을 비난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부 과격 시위자의 행동은 이미 ‘일국양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며 홍콩 특별행정구가 주홍콩 연락판공실의 안전과 홍콩의 법치, 범죄분자 처벌 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는 향후 홍콩 시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대적인 단속과 체포에 나설 뿐 아니라 사태가 격화될 경우 계엄령 등 초강경 카드까지 꺼낼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전날 송환법 반대집회에는 43만명(경찰 추산 14만명)이 참여했으며 그중 일부는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판공실에 붙은 중국 중앙정부의 상징인 붉은 휘장에 검은 페인트를 뿌리고 날계란을 던졌다. 벽에는 페인트로 반중국 구호를 써놓았다. 시위대가 중국 기관을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