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中화웨이, 미국 제재에도 상반기 매출 23% 증가

스마트폰 출하량 24% 늘어

中화웨이, 미국 제재에도 상반기 매출 23% 증가
화웨이 로고 /AFP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를 받고도 올해 상반기 매출 23.2% 성장을 달성했다.

30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화웨이의 올해 상반기(1∼6월) 매출은 4,013억 위안(68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3.2% 증가했다.

이 기간 스마트폰 출하량은 24% 늘어난 1억1,800만대를 기록했다.

핵심 네트워크 장비 판매 등을 담당하는 통신 사업 부문에서는 1,465억 위안의 매출을 냈다.

량화 화웨이 이사회 의장은 이날 “생산과 출하 모두 단 하루도 중단된 적 없었다”면서 “아무리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도 우리는 회사의 미래 발전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월 미국 상무부가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화웨이를 거래제한 명단에 올렸다. 지난달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는 미국의 제재로 인해 향후 2년간 화웨이의 매출이 약 300억 달러 줄어들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다만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의 제재가 지난 5월에만 화웨이에 영향을 미쳤을 뿐 최종 결과에는 완전히 반영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