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풋풋한 설렘부터 깊은 슬픔까지..극과 극 감정 열연

  • 김주원 기자
  • 2019-07-31 10:00:27
  • TV·방송
옹성우가 열여덟 소년의 성장통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주목받고 있다.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풋풋한 설렘부터 깊은 슬픔까지..극과 극 감정 열연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지난 30일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에서는 풋풋한 설렘을 시작한 최준우(옹성우), 유수빈(김향기)의 모습과 유일한 친구였던 신정후(송건희)의 죽음을 맞닥뜨린 준우의 모습이 방송됐다.

각자의 상처와 슬픔을 지닌 채 빗속에서 우연히 만난 준우와 수빈은 둘만의 감정을 공유한 후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휘영(신승호)과 같이 있는 수빈의 모습에 질투가 나면서도 수빈의 메시지 한 통에 좋아지는 기분을 숨길 수 없는 열여덟 준우. 로미(한성민)와 싸워 마음이 좋지 않은 수빈에게 “싸웠어? 이겼어?‘라고 물으며 지는 게 이기는 거라고 수빈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준우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질거리게 했다.

이 가운데 학교를 그만둔 정후는 준우의 누명을 벗겨주기 위해 떠나기 전 오한결(강기영)에게 편지를 전달했고, 정후가 안쓰럽기만 한 준우와 홀로 남은 준우가 걱정되는 정후는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정후는 너네 학교 애들 혹시 모르니 조심하라고 말했고 준우는 ”걱정 마. 하나도 안 무서. 너야말로 또 괴롭히는 놈 있으면 언제든지 형한테 콜 하고“라며 오히려 정후를 더 걱정했다. 이어 ”우리.. 꼬여버린 인생 아냐, 좀 꼬여서 태어났으면 어때. 우리가 풀면 되지. 안 그래?“라고 덧붙이며 떠나는 정후에게 용기를 북돋아주는 준우의 모습은 친구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편하게 해주고 싶은 그 만의 따뜻한 배려가 돋보였다.

한편, 영어 수행평가로 학부모들의 항의를 받게 된 오한결은 담임에서 물러날 위기에 처했다. 우울해하는 한결에게 준우는 영어 프리토킹의 주제였던 꿈을 물었다. 곰곰이 생각하던 한결이 자신의 꿈을 잘 모르겠다고 하자, 준우는 ”샘도 저랑 비슷하네요.. 꿈 실종“이라고 말했고 이를 부정하는 한결의 모습은 웃음을 더했다. 때마침 나타난 수빈이 기껏 연습했다며 한결의 앞에서 준우와 프리토킹을 시작했고 셋은 웃음이 넘치는 시간을 보냈다.

평화로웠던 시간도 잠시. 병문고에서 한결에게 연락이 오며 불길한 예감이 극을 감쌌다. 정신없이 도착한 병원에서 친구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한 준우는 오열했다. 준우에게 있어서 정후는 어린 시절 밤이 무섭던 준우의 곁에 항상 있어 주었던 유일하게 친구였고, 형제였다. 찾는 사람 하나 없는 조촐한 정후의 빈소를 멍하니 홀로 지키는 준우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후 정후가 병문고 일진으로부터 도망치다가 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임건혁(최우성)은 준우에게 ”이기태(이승민) 알지. 니네 반. 그 새끼가 우리한테 돈 줬다, 너 잘리게 하라고“라며 준우를 자극했고, 이 모든 일의 뒤엔 휘영이 있을 거라 생각한 준우는 그동안 눌러왔던 분노를 폭발시켰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1위에 랭크되는 등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옹성우는 외로움이 익숙해 감정 표현이 낯선 열여덟 소년 최준우를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그려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아픔을 갖고 있는 듯한 깊고 짙은 눈빛으로 최준우라는 인물의 예민한 감정 변화를 고스란히 담아내며 최준우의 성장통을 현실적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첫사랑을 시작한 소년의 풋풋함을 연기하다가도 친구의 죽음 앞에서 무너지듯 오열하는 모습은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한 옹성우의 열연이 단연코 돋보였던 순간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수빈을 위로하고, 고민에 빠진 한결에게 용기를 주고, 떠나는 친구에게 희망을 말하는 열여덟 준우의 크고 작은 일상은 안방극장에 힐링을 선물하고 있다.

한편, 옹성우의 다채로운 열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