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모두 비정상..北모욕에도 文·靑·軍·與 입 다물어”

北 전날 ‘겁먹은 개’라며 청와대 조롱
黃 “靑, 총선 때 신세 지려 엎드리는가”
“대북정책·안보정책 틀 완전히 바꿔야”

황교안, 북한, 겁먹은 개, 문재인

황교안 “모두 비정상..北모욕에도 文·靑·軍·與 입 다물어”
황교안(가운데) 한국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모두가 비정상”이라며 “북한이 또 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입에 담기도 힘든 모욕을 퍼부었는데 대통령도, 청와대도, 국방부도, 여당도 굳게 입을 다물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어제는 대한민국 국민 입장에서 참기 어려운 수치와 분노를 느꼈던 하루”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한은 담화문을 내고 ‘바보’ ‘겁먹은 개’ 등의 표현을 쓰며 우리 정부를 비난했다. 북한은 또 이날 한미 현합지휘소훈련이 시작되자 “그렇게 안보를 잘 챙기는 청와대이니 새벽잠을 자긴 글렀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 눈에는 국민의 상처받는 자존심은 아예 보이지 않는 모양”이라며 “야당의 정당한 비판에는 핏대를 세우고 비판하면서 북한의 모욕적 언사에는 한마디 반박을 못 한다”고 했다. 또 “북한에 큰 빚이라도 지고 있는 건지, 총선 때 신세를 지려고 엎드리고 있는 건지 국민들은 의혹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더 심각한 문제는 북한의 노골적인 통미봉남(通美封南)에 대해 이 정권이 사실상 아무 대책도 없다는 것”이라며 “이런 식이면 앞으로 미북대화가 재개된다고 해도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민의 안전이 지켜질 거라는 장담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지금 남북관계·한미관계·미북관계 어느 하나 정상적이지 않은 상황이 돼 버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이 북한의 ICBM만 폐기해 자국의 안보를 챙기고 북핵을 용인한다면 우리 모두가 북한의 핵 인질이 되고 핵 노예가 되는 것이 아니냐”며 “한반도 운전자론을 운운하던 대통령의 굴종적 대북정책이 안보파탄을 불러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실효성 있는 대책 △9·19 군사합의 폐기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 △한미일 공조 체계 복원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했다. 그는 “이제라도 대통령은 국민적 요구를 수용해 대북정책과 안보정책의 틀을 완전히 바꿔야 한다”며 “계속 굴종적 대북정책과 한미동맹 파탄정책을 고집하면 한국당은 나라와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민과 함께 더 강력하게 맞서 싸울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