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추억을 소환하는 청춘 연기..캐릭터 스틸 공개

  • 김주희 기자
  • 2019-08-16 08:15:37
  • 영화
늦여름 감성 저격을 예고한 <유열의 음악앨범>이 엇갈리는 미수와의 행복했던 순간을 간직하고 싶은 ‘현우’ 정해인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한다.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추억을 소환하는 청춘 연기..캐릭터 스틸 공개
사진=CGV아트하우스

<유열의 음악앨범>이 매력적인 작품과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정해인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올리며 자신만의 연기에 깊이를 더한 배우 정해인은 이번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1994년부터 2005년까지 ‘현우’의 이야기를 배우 정해인의 색깔로 풀어낼 예정이다. 정해인이 맡은 ‘현우’는 1994년, 인생에서 가장 불안했던 순간, 기적처럼 ‘미수’를 만나 그 행복했던 ‘미수’와의 시간과 인연을 지켜내고 싶어 노력하는 캐릭터다. 유독 ‘현우’, 자신에게만 찾아오는 듯한 여러 번의 위기를 겪으며 인생의 가장 큰 행복을 지켜내려는 ‘현우’ 캐릭터는 이 시대의 청춘에게 공감과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특히 ‘현우’는 1994년과 1997년까지의 시간 동안 고등학생부터 갓 스무 살로 성장하면서 보통의 사람들이 겪기 힘든 큰 위기를 겪으며 힘든 청춘을 꿋꿋하게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 관객들의 가슴에 울림을 더할 것이다. 이에 정해인은 자신만의 고민과, 진중한 태도로 연기에 임하며 관객들이 ‘현우’의 상황에 더욱 이입하고 안타까움을 느낄 수 있는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 정지우 감독은 “작업을 시작하기 위해서 대화를 하고, 만나고, 얘기를 하다 보면서 느낀 점인데, 정해인은 진짜 속이 더 잘생긴 배우다. 현우가 가지고 있는 과거의 실수, 그로 인해 현재까지 고통 받는 현우의 모습을 정해인 배우의 속 깊은 연기로 신뢰도를 더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와 함께 정해인은 “현우는 나이대별로 큰 사건을 겪는다. 그런 것들을 겪으며 불안하고, 불온전한 청춘의 시간 속 주체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는 현우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주변의 힘든 상황 속에도 자신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현재 청춘들의 모습을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불안한 미래, 괴로운 과거에 둘러 쌓여 흔들렸던 시간과 그 속에서도 중심을 잃지 않으려던 청춘을 견뎌 온 관객들은 ‘현우’를 통해 다시 한번 자신의 청춘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 엇갈림 속 행복한 기억을 지켜내고 싶은 ‘현우’ 캐릭터 스틸을 공개하며 주목 받고 있는 <유열의 음악앨범>은 8월 28일(수) 문화가 있는 날 개봉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