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주광덕 “조국 ‘가족펀드’ 확실...처남, 주주·투자자로 결합”

"예금, 순수하게 사모펀드에 투자했다는 조국 변명 사실 아냐"

주광덕 “조국 ‘가족펀드’ 확실...처남, 주주·투자자로 결합”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자료를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코어)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처남도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예금을 순수하게 일반 사모펀드에 펀드투자했다는 조 후보자의 변명은 사실이 아니며 ‘조국펀드’에 투자한 것”이라고 밝혔다.

주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블루코어 출자자는 7명인데 무한책임사원을 제외하면 나머지 6명은 일반 개인”이라며 “이 중 3명은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 2명이고 후보자와 관련 있는 사람이 이 펀드에 추가로 투자하지 않았을까 추측만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중 한 명의 정체가 밝혀졌다. 그는 조 후보자의 처남”이라고 말했다.

주 의원이 공개한 조 후보자 배우자와 조 후보자 처남의 ‘금전 소비대차 계약서’에 따르면 조 후보자 처남 정0보 씨의 직인이 찍혀있다. 또 블루코어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정관에도 각 페이지 밑에 투자자의 직인이 찍혀있는데, 여기에 조 후보자 처남 정0보씨의 직인과 같은 것이 찍혀있다고 주 의원은 주장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처남이 블루코어에 투자 뿐만 아니라 주주로도 참여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코링크프라이빗에퀴티’ 주주명부를 보면 여섯 번째 주주에 250주 보통주식을 취득한 1963년생 정0보 씨가 있다”며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을 보면 조 후보자 처남이 맞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처남은 코링크 주식을 매입했을 뿐만 아니라 사모펀드인 회사인 블루코어에도 별도로 투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결국 사모펀드회사는 조국 펀드”라며 “법무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 관련 의혹 제기에 거짓말을 했다는 것은 부적격 사유가 된다”며 “조 후보자가 국민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리는 분이라면 사퇴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